티스토리 뷰

자극은 피하고 보습제는 듬뿍 가을철 피부질환


자극은 피하고 보습제는 듬뿍, 가을철 피부질환 (머니in라이프)


“갑자기 발등이 가렵고 하얗게 각질이 일어나는데 이유를 모르겠어요.” 일교차가 큰 가을철이 되면 피부 가려움증을 호소하는 환자가 늘어납니다. 피부 가려움증의 원인은 여러 가지인데, 가을철에는 건조함이 원인인 경우가 많습니다. 


여름 내내 강한 자외선, 과다한 땀과 피지 분비에 시달렸던 피부가 갑자기 서늘해진 날씨에 문제를 일으키는 것입니다. 가을철에는 기온과 습도가 낮아지면서 땀 분비 가 줄어듭니다. 이때 피부 표면의 각질층에 함유된 수분양이 감소해 피부건조증이 심해집니다. 


피부건조증이 심해지면 피부 표면에 각질이 일어나고 피부가 가뭄의 논처럼 갈라지는 습진성 질환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것이 건성습진입니다. 건성습진은 정강이를 비롯해 발목 부위, 발등, 팔, 손등 부위에 하얗게 각질이 일어나면서 가려움증을 유발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가렵다고 긁거나 자극을 주면 피부가 더 많이 손상되니 주의해야 합니다. 


최영준 피부과 전문의


오늘은 최영준 강북 삼성병원 피부과전문의와 함께 가을철 피부관리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잘못된 생활습관이 피부 가려움증 유발해

잘못된 생활습관이 피부 가려움증 유발


원래 건성습진은 나이 든 노인들에게서 흔히 발병하는 질환입니다. 노화로 인해 피부 장벽이 약해지고 수분 손실도가 커지면서 피부가 건조해지기 때문입니다. 또 나이가 들면서 피지 분비 능력과 각질세포의 회복 능력이 떨어지는 것도 이유 중 하나입니다. 


그러나 요즘은 노인 뿐만 아니라 중,장년층에서도 이러한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원인은 잘못된 생활습관 때문이죠. 건조한 환절기에 뜨거운 물로 오랫동안 샤워하고 세정력이 강한 비누를 사용하면 건성습진이 발생하기 쉽습니다. 욕조에 10분이상 몸을 담그거나 때를 미는 등 피부에 자극을 주는 목욕 습관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긁지 말고 자극은 피해야

긁지말고 자극은 피해야


성습진이 발병하면 피부에 미세한 각질이 생깁니다. 이때 각질을 손으로 제거하지 말고 각질연화 성분인 우레아, 젖산 등이 함유된 국소제로 가볍게 마사지하듯 발라주는게 도움이 됩니다. 가려움증이 심하다고 긁으면 2차 감염으로 피부가 더욱 손상될 수 있습니다. 


가려움증이 심할 때에는 단기간 국소 스테로이드, 국소 항생제연고 및 항히스타민제를 투여하면 가려움증이 완화됩니다. 피부질환은 만성 · 재발성 · 난치성인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만성 두드러기는 80% 이상 원인을 찾을 수 없어 괴로운 질병이죠. 만성 두드러기도 건성습진과 마찬가지로 최대한 자극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비누, 세제, 모직 등의 자극을 피하고 실내 온도와 습도를 적절히 유지하는 것 만으로도 어느 정도 증상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샤워는 간단히, 3분 안에 보습제

샤워는 간단히, 3분안에 보습제


건강한 피부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생활습관을 바꾸는 것이 중요합니다. 우선 샤워를 할 때는 미지근한 물로 간단하게 합니다. 미지근한 물에 10분 정도 몸을 담그는 것은 혈액순환과 피부 건강에 도움이 되지만, 지나치게 뜨거운 물에 10분 이상 몸을 담그는 것은 피해야 합니다. 


또 때수건으로 피부에 자극을 주거나 세정제를 과도하게 사용하면 피부를 건조하게 만들 수 있기 때문에 약산성의 저자극성 액상비누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천연식물 추출 성분 위주의 제품을 사용하는 것은 추천하지 않습니다. 목욕후에는 3분 내로 적절한 보습제를 전신에 발라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실내 적정온도는 20~22도, 습도는 45~55% 정도이며 급격한 온도 변화는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자외선A 강한 가을, 자외선 차단제 필수

자외선A강한 가을, 자외선 차단제 필수


가을철 증가하는 자외선A도 피부의 적이죠. 자외선A는 피부 표면에만 영향을 미치는 자외선B보다 10~100배 정도 양이 많고 피부에 깊게 침투합니다. 가을철 자외선에 오랫동안 노출되면 피부 탄력이 감소하고 주름이 쉽게 생기며 색소침착이 심해져 기미나 주근깨가 생길 수 있습니다. 


가을철 자외선에 의한 피부 손상을 줄이기 위해서는 하루 8잔 이상의 충분한 수분공급과 자외선차단제 사용이 필수입니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는 자외선이 가장 많은 시간대이므로 야외활동을 피하고, 몸에 딱 달라붙는 옷보다는 헐렁한 옷이 자외선 차단에 도움이 됩니다. 비가 오거나 흐린 날에도 자외선 차단제를 꼭 바르는 것이 좋습니다. 얼굴을 비롯해 입술, 손등, 목 등 자외선에 취약한 부위에도 꼼꼼하게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주는 게 좋습니다.


가을철 피부관리


피부는 관리하기 나름입니다. 수분보충 꼭 기억하시고, 건조한 가을철 피부관리에 이 글이 도움되기를 바라며 건강한 가을 보내시기 바랍니다.



삼성생명 은퇴연구소 바로가기



<출처: 머니in라이프, 2018년 10월호>

※ 준법감시필 2018-3290(은퇴연구소, ‘18.8.28)






 


공유하기 링크
TAG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