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과학자들의 삶을 통해 들여다보는 과학의 세계


세계 최초 그리고 여성 최초라는 이름의 무게

인류를 살아있게 한 과학자 마리 퀴리


라듐을 발견한 마리 퀴리의 이름을 다들 아시죠?

1903년에 마리 퀴리와 남편 피에르 퀴리는 공동으로 노벨상을 받았습니다. 라듐 연구의 공로를 인정받았기 때문인데요. 이때 마리 퀴리는 여성 최초 노벨상 수상자가 되었습니다. 그 이전까지 마리 퀴리가 걸어온 길은 여성 최초라는 기록을 만들며 걸어온 길이기도 했지요. 당시 러시아의 지배를 받던 폴란드의 가난한 교육자 집안에서 태어나 거의 독학으로 공부를 했던 마리는, 가정교사를 하며 번 돈으로 어렵게 프랑스 유학을 떠났습니다. 폴란드와 독일에서는 여성이 대학을 다닐 수 없었기 때문이었지요. 


프랑스 유학 중에 과학자인 피에르 퀴리와 결혼하여 함께 연구를 하게 됩니다. 함께 노벨상을 받은 지 몇 년 후 피에르 퀴리가 마차 사고로 사망하면서 마리 퀴리는 혼자서 연구를 이어나갑니다. 1911년에는 라듐과 폴로늄 연구의 공로를 인정받아 단독으로 노벨상을 수상합니다. 세계 최초로 두 번의 노벨상을 수상하게 된 거지요. 물리학과 화학 두 분야에서 모두 노벨상을 받은 마리 퀴리의 기록은 지금까지도 깨어지지 않았습니다. 그 업적을 기려 지금도 퀴리라는 이름은 방사능을 재는 단위로 사용됩니다. 퀴리 부부가 진행한 방사능 연구는 당시에 그 위력이나 위험성을 제대로 알지 못했습니다. 이후에 X-ray나 방사선치료 등에 이용하게 되면서, 방사능 연구는 더 높은 평가를 받게 되었습니다. 



 우리의 고향은 창백한 푸른 점

   우주를 통해 인간의 오만함을 꼬집은 천문학자 칼 세이건

우리의 고향은 창백한 푸른 점 우주를 통해 인간의 오만함을 꼬집은 천문학자 칼 세이건


천문학에 전혀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도 칼 세이건이라는 이름을 한 번쯤은 들어본 적이 있을 겁니다. 책으로도 출판된 《코스모스》라는 다큐멘터리, 그것도 아니면 1997년 영화화된 소설 《콘택트》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칼 세이건의 이름 앞에 늘 따라다니는 수식어 중 하나를 ‘천문학의 대중화’라고 말할 수 있을 텐데요. 칼 세이건은 자신이 본 우주를 통해 인류에게 끊임없이 메시지를 던져온 과학자입니다.


칼 세이건이 20세기 천문학의 성과를 보여주면서 우리에게 말하는 바는 다름 아닌 ‘인류의 오만함’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인간이 이룩한 과학 업적으로 우주의 신비를 밝혀주기를 기대하며 칼 세이건의 책을 펼친 사람들이 지을 표정이 예상됩니다. 칼 세이건은 저 멀리 우주에서 지구를 찍은 사진을 보고 한 권의 책을 씁니다. 책의 제목은 《창백한 푸른 점》 우주 저 멀리서 본 지구는 칼 세이건의 표현대로 그저 창백한 푸른 점 하나에 불과합니다. 얼핏 지나쳐버리면 찾기도 힘들 정도로 작고 하찮은 먼지처럼 말이죠. 


천문학자 칼 세이건은 드넓은 우주를 향해 인류의 위력을 선전포고하는 대신 우주 안의 먼지 속에서 아옹다옹하고 있는 우리 인류에게 경고를 보냅니다. 암흑 속 외로운 얼룩 안에서 살아가고 있는 우리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이겠느냐고 질문합니다. 우리의 고향인 이 얼룩을 소중하게 다루고, 그 얼룩 안에서 함께 살아가는 이들에게 따뜻함을 보여주어야 한다는 것. 칼 세이건은 인류의 책임, 인류의 위대함을 이 따뜻함에서 찾습니다. 암흑 속 외로운 얼룩 안에서 만나는 모든 이들에게 칼 세이건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오늘도 따뜻함을 잊지 마세요.




 극복해야 할 것은 신체의 장애가 아니라 인간의 한계

   언제나 유쾌함으로 기억될 과학자 스티븐

극복해야 할 것은 신체의 장애가 아니라 인간의 한계 언제나 유쾌함으로 기억될 과학자 스티븐


얼마 전 많은 이들을 충격에 빠지게 했던 한 사람의 죽음을 기억하시죠?

바로 영국의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입니다. 스티븐 호킹은 루게릭병 (근위축성측색경화증)을 앓고 있던 과학자로도 유명했지요. 옥스퍼드 대학교와 캠브리지 대학교를 다녔는데, 불과 21세의 나이에 루게릭병 진단을 받았습니다. 그전에는 대학 조정 선수로 활약할 정도로 신체가 건강했지만, 병이 시작되자 전신이 급속도로 마비되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21세 당시에 길어야 5년밖에 살지 못한다는 진단을 받았는데, 올해 76세가 되었으니 무려 55년을 더 산 셈이네요.


근육이 마비되어 제대로 책장을 넘기지도 못하는 상태에서 연구를 계속하여 박사학위를 받은 일도 대단합니다. 손가락 두 개로만 컴퓨터를 작동시켜 의사표현을 하고 강의를 한 일 역시 마찬가지고요. 증상이 더 심해졌을 때는 뺨의 움직임이나 동공 추적만으로 의사표현을 했다고 하네요. 컴퓨터의 음성합성시스템이 스티븐 호킹의 의사소통 도구였습니다. 우리가 기억하는 스티븐 호킹의 음성은 대부분 그 음성합성 시스템을 통해 만들어진 소리였지요. 기계를 통해 자신의 신체능력을 보완하고 확장해간 스티븐 호킹이 극복한 것은 신체의 장애가 아니라 인간의 한계 그 자체였을 겁니다. 


긴 시간 병을 앓아오면서도 스티븐 호킹의 연구는 쉼 없이 진행되었다고 합니다. 자신이 연구한 우주와 양자중력 분야에 대해서는 어디서든 거침없는 논쟁을 펼치기도 했고요. 그러다가 생각이 바뀌면, 쿨하게 의견을 바꾸어 사람들을 놀라게 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스티븐 호킹이 우리에게 친숙하게 느껴지는 이유 중 하나는, 그가 대중매체에 등장하기를 즐겼다는 사실 덕입니다. 각종 광고와 다큐멘터리는 물론이고, 텔레비전의 SF 드라마, 애니메이션 더빙, 시트콤과 코미디 프로그램 등에 불쑥불쑥 등장하여 셀프디스를 남발하는 코미디 연기를 즐겨 했지요. ‘인생이 재미없다면 그것은 비극이다’라고 말했다던 스티븐 호킹. 우리를 비극 속에 살지 않게 해 주려 노력했던 천재 과학자의 죽음을 그의 유쾌함과 함께 기억해야겠습니다.



 


공유하기 링크
TAG
댓글
댓글쓰기 폼
< 1 2 3 4 5 6 7 8 9 10 ··· 64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