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 없으면 잇몸 상하면 낭패


이 없으면 잇몸? 잇몸 상하면 낭패 (머니in라이프)


중년 이후에는 이가 썩는 충치보다 잇몸병으로 불리는 치주질환이 더 문제입니다.

잇몸이 붓고 시린 치주질환은 증상이 심해지면 음식물을 씹을 수 없을 정도로 고통이 커집니다.

평생 건강하게 먹는 즐거움을 누리기 위해서는 지금부터 미리미리 치주건강에 힘써야 합니다.  




서종철 교수 강북삼성병원 치과


오늘 Samsung Life&에서는 강북삼성병원 치과 서종철 교수와 함께 치주질환에 대해 자세히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젊을때부터 치주 관리에 신경쓰자


젊을때부터 치주 관리에 신경쓰자


치주질환은 흔히 ‘잇몸병’‘풍치(風齒)’라고 불립니다.

치아를 둘러싸고 있는 치아 주위의 잇몸조직과 치아를 붙들고 있는 치조골(잇몸뼈)이 증식된 세균에 의해 염증반응을 일으켜 손상된 것을 말합니다.


치주질환은 크게 치은염과 치주염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치은염은 치아 주위 잇몸 부분에만 염증이 국한된 비교적 가벼운 증상이고, 치주염은 치조골(잇몸뼈)이 녹아들 정도로 염증이 퍼진 상태를 말합니다. 치은염은 치료를 통해 어느 정도 회복이 가능하지만, 치주염은 이전 상태로의 회복이 불가능합니다. 일부분에 국한된 질환은 여러 복잡한 처치를 통해 회복이 가능할 수도 있지만 전반적으로 이미 녹아든 잇몸뼈를 다시 차오르게 할 수는 없습니다. 


치주염이 발생하면 더 이상 심해지지 않도록 치주조직의 염증을 일으키는 원인을 치료하고 건강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스스로 위생 관리 능력을 높여야 합니다. 이미 나빠진 상황이기 때문에 더 이상 염증을 일으키지 않고 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하기 위한 치료를 진행합니다. 치주염은 심해지면 치아를 상실할 수 있고 고통이 심하기 때문에 젊을 때부터 평소 치주 관리에 신경 쓰는 것이 최선입니다.



양치질은 가장 좋은 방법


양치질은 가장 좋은 방법


치주질환은 왜 생기는 걸까요. 성인의 치주질환은 대부분 만성치주염입니다. 

음식물을 섭취하면 치아 사이, 잇몸 틈새에 음식물 찌꺼기가 낄 수밖에 없습니다. 이 음식물 찌꺼기는 플라그(치면세균막)를 형성하고 세균의 증식에 도움을 주며, 제거되지 않고 시간이 지나면 치석으로 견고해집니다. 치석은 거칠어 세균막이 더욱 쉽게 형성될 수 있고 세균의 증식 또한 쉬워져 치주조직의 염증을 일으킵니다. 염증에 의해 치아 주위의 조직이 파괴되고 이로 인해 생기는 것이 치주질환입니다. 


음식물을 섭취하지 않을 수 없으니 결국 얼마나 빨리, 구석구석 깨끗이 입안의 음식물 찌꺼기를 제거하느냐가 관건입니다. 음식물 찌꺼기를 제거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양치질입니다. 단순히 ‘치아를 깨끗하게 닦는다’기 보다 ‘치아와 치아 사이, 잇몸 틈새에 끼어있는 음식물 찌꺼기를 구석구석 제거한다’는 의미로 양치질을 해야 합니다. 그래서 좌우로 세게 하는 양치질이 아니라 치아의 사이사이, 치아와 잇몸의 사이사이를 칫솔질해야 합니다. 



치실과 치간칫솔 사용 생활화


치실과 치간칫솔 사용 생활화


양치질만으로는 충분히 음식물 찌거기를 제거할 수 없으니 치실이나 치간칫솔을 사용하면 도움이 됩니다. 아무리 열심히 양치질을 해도 치아 틈새와 잇몸 사이는 칫솔이 완벽히 닿지 않습니다. 이럴 때는 보조적인 도구를 이용해 틈새의 찌꺼기를 제거해야 합니다. 자기 전 하루 한번이라도 치실이나 치간칫솔을 사용하면 치주 건강에 많은 도움이 됩니다. 치주질환은 평소의 생활습관과 밀접한 관련이 있습니다. 식사 후에는 반드시 양치질을 하고, 치실과 치간 칫솔 사용을 생활화하는 것만으로도 크나큰 예방 효과가 있습니다. 여기에 또 하나 점검해야 할 것이 평소의 좋지 못한 습관입니다. 


이갈이와 이 악물기 등 치아에 과도한 힘을 주는 행동을 무의식적으로 하고 있지 않은지 점검 해봅시다. 치주질환이 있는 경우 과도한 힘을 주면 치주질환을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수면 중 이갈이나 이 악물기는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행해지는 행동이기 때문에 심하다면 전문적 도움이 필요합니다.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잘 때 구강 내 장치를 착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낮 시간 중 이 악물기는 의식은 있으나 자기도 모르게 할 수 있는 행동이기 때문에 스스로 점검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평상시에는 윗니와 아랫니가 붙어 있지 않은 것이 정상입니다. 혹시라도 평소에 이를 앙다무는 습관이 있지 않은지 살펴봅시다. 또한 운동이나 몸에 과도하게 힘을 줘야 하는 상황에서도 이를 악물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단단하고 질긴 음식을 무리하게 섭취하거나 껌을 오래 씹는 것도 이와 치주건강에 모두 좋지 않으니 기억해둡시다. 



주기적인 스케일링도 큰 도움


주기적인 스케일링도 큰 도움


치주질환은 건강상의 문제 외에도 여러 문제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우선 씹을 때 통증을 느껴 제대로 된 식사를 할 수 없는 것이 가장 큰 고통이고 구취도 문제입니다. 또한 잇몸이 점점 소실되고 치아가 이동하면서 외관상으로도 보기가 좋지 않아 자신감을 잃을 수 있습니다. 이 밖에도 입안의 염증에 의해 증가된 세균, 세균 독소, 염증산물 등으로 인해 폐렴, 뇌졸중, 심장질환, 임산부의 조산 등의 문제를 야기할 수 있기 때문에 각별히 주의해야 합니다. 치주질환은 어느 정도 예방이 가능하며 늦출 수 있습니다. 덜 건강하게 타고 났다고 해도 평소에 잘 관리하고, 주기적으로 치과에 방문해 적절한 치료를 받는다면 어느 정도 건강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성인이 된 후 큰 문제가 없더라도 최소한 1년에 한번은 치과 검진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양치로 치석이 쌓이는 것을 완벽히 막을 수는 없기 때문에 정기적으로 스케일링을 받아야 합니다. 요즘은 1년에 한번은 스케일링도 보험 적용이 가능합니다. 충치 치료한 부분이 많거나 치주질환이 있다면 그보다 자주 3~6개월에 한번 치과에 들러 구강 상태를 검진해야 합니다. 충치는 없는지, 충치 치료를 받은 보철물은 괜찮은지, 잇몸은 건강한지 확인해야 합니다. 잇몸이 붓고 시리다면 머뭇거리지 말고 병원에 방문해주세요. 호미로 막을 걸 가래로 막는 우를 범하지 말아야 합니다.



<출처: 머니in라이프, 2018 3월호>

 준법감시필 2018-0211(은퇴연구소, ’18.2.12)


 


공유하기 링크
TAG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