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명절음식 설 차례상 설날


명절음식 똑 부러지게! 설 차례상 차리기 


한 해의 시작인 설날이 다가왔습니다.

설은 시간적으로 한 해의 최초 명절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데요.


설 차례상 차리기는 흔한 행사가 아니기 때문에 설날이나 추석과 같이 차례가 있는 명절이 다가오면 어떻게 차려야 하는지 헷갈려 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설 차례상 차리기 풍습을 제대로 몰라 설 차례상을 대신 차려주는 이색 서비스도 생겨나고 있다고 하는데요. 그래서 오늘은 똑 부러지게 설 차례상을 차릴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복숭아, 참치, 고춧가루 금물? 차례상에 올리면 안 되는 음식


도마 고추 고춧가루 마늘


우선 차례상에 올리면 안 되는 몇 가지 음식들이 있는데요.

먼저 꽁치, 멸치, 삼치, 갈치 등 끝에 ‘치’ 자가 붙은 생선과 붕어나 잉어처럼 두꺼운 비늘을 가진 생선을 올려서는 안됩니다. 고춧가루와 마늘 양념은 사용하지 않으며 붉은 팥 대신 흰 고물을 사용합니다. 또한 복숭아나 키위같이 털이 있는 과일도 올리면 안 되니 주의하시길 바랍니다.


5열 7원칙을 기본으로! 차례상 기본규칙 기억하자


차례상 5열 7원칙 병풍


차례상은 각 지역별로 가구별로 크고 작은 차이는 있겠지만 차례상의 기본 원칙은 ‘5열’입니다. 기본을 알고 정성을 기반으로 한 상차림은 약간 다르더라도 그 의미는 다르지 않을 거라고 생각되지만 5열 7원칙을 기억하면 좋겠죠?


위의 이미지처럼 1열은 술잔과 받침대, 밥, 국, 송편을

2열에는 육전과 육적, 소적, 어적과 어전을

3열에는 육탕, 소탕, 어탕을

4열에는 포, 삼색나물, 잡채, 식혜를

마지막 열인 5열에는 과일과 한과를 올려줍니다.


차례상에 올라가는 종류가 많아 헷갈리기 쉽겠지만 1열에서 5열로 갈수록 밥에서 반찬, 후식 순서대로 놓는다고 생각하시면 조금 쉬울 것 같습니다.


설명 어동육서 홍동백서 좌반우갱


다음의 7가지 원칙을 지키면 차례상 차리기에 크게 틀리지 않을 수가 있는데요.
사자성어를 통해서 확인해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설날에 지내는 차례는 추석 때와는 달리 밥과 국 대신 떡국이 올라가며 새해 떡국에 들어가는 가래떡은 새해 아침에 떠오르는 해를 상징하기에 어슷 썰지 않고 둥글게 썰어야 한다는 사실도 잊지 마세요.

전국 팔도 지역별 차례상 식재료는 어떻게 다를까?


전국 식재료 비교 대한민국 지도


지금까지 차례상 차리는 방법을 소개해드렸는데요.

차례상 식재료는 지역별로 어떻게 다른지 소개해드리겠습니다.


경기도는 주로 고기를 사용하며 다산과 풍요를 상징하는 북어를 올립니다.

충청도는 다양한 음식들을 볼 수 있는데요. 경상도와 가까운 지역에서는 건어물인 대구포, 오징어, 피문어 등을 올리고, 전라도와 가까운 지역에서는 말린 홍어, 가자미, 낙지 등을 주로 올립니다. 


전라도에서 홍어는 중요한 날에 절대 빠질 수 없는 대표 적인 음식인데요. 그 외에도 꼬막, 홍어, 문어와 같은 다양한 해산물을 많이 올리고, 강원도는 해산물보다는 고기가 차지하는 비중이 더 크며 나물과 감자, 고구마를 이용한 음식이 많이 올라갑니다. 


경상도는 차례상에 빠지지 않고 올라가는 생선으로 돔배기가 있는데요. 그 외에도 다양한 생선들이 올라가고, 마지막으로 제주도는 옥돔이나 전복 그리고 제주감귤, 파인애플, 바나나 등 다양한 과일도 올리고 있답니다.


설 차례 음식 육전 동그랑땡


차례상에 올리면 안 되는 음식과 5열 7규칙 그리고 지역별 차례상의 식재료까지 알아보았는데요. 소개해드린 노하우가 도움 되셨기를 바라며 즐거운 설날을 보내셨으면 좋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공유하기 링크
TAG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