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네잎크로버 행복 초록 잔디 꽃말

 

2018 행복, ‘이것’만 기억해라 (머니in라이프)

 

희망찬 새해가 밝았어요. 새롭게 펼쳐질 시간들에 대한 기대가 커지는 시기입니다. 올 한 해를 더욱 희망차게, 더욱 행복하게 보내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행복한 새해를 맞고 싶은 분들을 위해 ‘2018 희망 가이드’를 제시합니다.

 

[POINT 1] 재테크는 짠테크 위에 있을 때 더 단단해진다

 

노트북 회사원 책상 계산기 재테크

 

짠테크는 현재를 조금 희생하는 대신 미래를 대비하는 멋진 소비법입니다. 어느 방송인의 말처럼 지금 아껴쓰지 않으면 먼 훗날 하기 싫은 일을 해야만 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짠테크는 보이지 않는 것까지 절약하는 재테크이기도 하지요. 세금이나 수수료를 아낄 수있는 방법이 있다면 놓치지 말고 꼼꼼하게 살펴보세요.

 

비과세상품은 가입기간이 끝나기 전에 반드시 가입하고, 연말정산을 통해 절세할 수 있는 금융상품에도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ISA(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 연금저축, IRP(개인형퇴직연금), 암보험이나 종신보험과 같은 보장성보험은 모두 세금을 아낄 수 있는 상품들입니다. 이 밖에도 연금저축과 IRP는 노후준비를하면서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으며, 보장성보험 역시 만일의 위험에 대비하면서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짠테크 열풍을 타고 가성비 좋은 금융상품들이많이 나와 있습니다. 특히 사회초년생이라면 돈 모으는 습관도 들이고 괜찮은 이율도 받을 수 있는 ‘짠테크 상품 쇼핑’을 시작하세요.


 

[POINT 2] 1코노미 시대, 제대로 준비하고 제대로 누려라

 

노후준비 할머니 의자 독서

 

짠테크는 지갑을 닫으라고 하고, 욜로(YOLO)는 지갑을 열라고 하며 우리를 갈등에 빠트립니다. 1인 가구는 특히 욜로의 소비습관에 휩쓸리기 쉬운 만큼 평소 지출관리를 철저히 해야 하는데요, 다행히 최근 혼자 사는 사람이 늘면서 1코노미에 맞는 ‘노후 혼준(혼자준비)’ 노하우들이 생겨나고 있습니다. 1인 가구 스스로도 노후를 위한 저축과 투자에 예전보다 더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노후 혼준의 기본은 현금흐름과 의료비 준비인데요. 은퇴 후 월급처럼 현금 흐름이 발생하려면 지금부터 연금상품을 활용해 매월 일정한 금액을 강제저축 하는 것이 좋습니다. 건강이 나빠질 경우를 대비해 암보험이나 실손보험에 가입하는 등 위험 관리도 해야 합니다.

 

1인 가구는 스스로 자산관리를 위한 결정을 내려야 하는 만큼 금융지식도 차곡차곡 쌓아두는 것이 좋습니다. 재테크 서적으로 공부하거나 금융기관이나 국민연금공단 등에서 하는 강의를 챙겨 듣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1코노미 시대, 제대로 즐기고 싶다면 그만큼의 준비가 필요합니다.

 

 

[POINT 3] 저성장, 저금리를 이기는 노후준비가 필요하다

 

미소 설명 두사람 노후준비

 

한국 경제가 저성장·저금리 기조로 접어 들었다는데 대부분의 전문가가 동의하고 있습니다. 1970~80년대처럼 은행 이자를 받아 노후 생활비로 쓸 수 있는 시대는 지나갔습니다. 예전과 같은 자산관리 전략으로는 은퇴한 뒤 경제적으로 큰 어려움을 겪을 수 있습니다.

 

이러한 저성장·저금리 시대에는 분산투자가 답입니다. 먼저 자산의 종류를 분산하고, 예금과 같은 안전 자산을 기본으로 갖추어 놓고 일부는 위험 자산에 배분합니다. 약속된 이자를 주고 예금자 보호도 되는 예·적금상품과 함께 주식이나 주식형펀드, ETF, 변액보험 등을 통해 추가수익을 기대해 보세요. 단, 위험자산은 가격의 등락이 심하므로 인내심을 갖고 장기간 투자해야 합니다.


두 번째로 지역을 분산하는 방법입니다. 다른 나라에 투자하는 펀드나 다른 나라의 환율에도 투자할 필요가 있습니다. 달러나 엔화 등 다른 나라의 환율에 투자하면 어느 한 곳에서 위기가 생겨도 내 자산의 리스크를 관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한국의 저성장 환경을 극복하고 싶다면 우리보다 성장성이 높은 신흥국에 투자하는 것도 한 가지 방법입니다.

 

[POINT 4] 새로운 투자상품, 충분히 공부하고 투자하자

 

책상 회사원 고지서 설명 투자

 

4차 산업혁명 열풍이 불면서 새롭게 등장한 상품에 투자해 큰 돈을 벌었다는 얘기가 종종 들립니다. 이런 얘기를 들으면 나도 한번 투자해볼까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하지요. 하지만 최근에는 가상화폐에 투자했다가 금융사기를 당했다는 기사가 큰 수익을 올렸다는 기사만큼이나 많습니다.

 

자산관리, 그 중에서도 노후자금을 모을 때는 안정성을 우선순위에 두고 포트폴리오를 짜야 합니다. 충분히 검증된 상품이어야 하고, 제도적으로 보호받을 수 있는 상품이라야 합니다. 이름이 생소한 상품들은 이런 검증이 생략됐거나 제도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새로운 흐름에 투자하고 싶다면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회사에 투자하는 펀드나 ETF 등 제도권 내의 간접투자 상품으로 먼저 시작해도 늦지 않습니다.

 

 

[POINT 5] 소확행, 마음이 행복한 일을 찾아라

 

노부부 행복 강아지 애견

 

행복에 대한 인식이 특별함에서 평범함으로, 강도에서 빈도로 변화하고 있습니다. 2017년에는 순간의 행복에 충실하자는 욜로(YOLO)의 열기가 뜨거웠다면, 올해는 사소한 일상의 행복을 찾는 사람들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때로는 아주 작고 평범한 것들이 나를 웃게 만들기도 하지요. 행복은 멀리 있지도, 그리 대단한 것도 아니기 때문입니다.

 

삶의 행복을 느끼게 하는 대상은 주로 우리 눈앞에 있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의 행복도가 낮은 것은 행복해지기 위한 노력을 덜 하기 때문인지도 모릅니다. 다른 사람이 가진 것에 욕심내지 말고 내가 가진 것에서 행복을 발견하려고 노력해보세요. 그것이 진정 행복을 즐길 줄 아는 사람의 자세랍니다.

 

미국의 영화배우 존 배리모어(John Barrymore)는 “가끔 행복은 당신이 열어놓았는지 깨닫지도 못한 문을 통해 슬그머니 들어온다”는 명언을 남겼습니다. 우리가 무심히 흘려버리는 일상이 곧 우리의 인생이고 행복일 수 있답니다.

 

 

[POINT 6] 졸혼? 해혼? 중요한 것은 관계에 대한 노력이다.

 

노부부 바다 뒷모습 부부

 

최근 우리나라에도 졸혼(卒婚), 해혼(解婚)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혼인관계는 유지하면서 부부가 서로의 삶에 간섭하지 않고 독립적으로 살아가는 것을 말하는데요. 불화 끝에 갈라서는 이혼과는 또 다르다고 하니 결혼 제도의 경계가 어딘지 무색해진 느낌입니다. 지금보다 훨씬 빨리 생을 마감하던 시절의 결혼제도를 그대로 유지하기 어려운 건 사실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변화와 시도가 100세 시대 결혼생활의 명쾌한 해답은 아니지요. 관계에 쏟는 노력을 줄이는 대신 조금 더 편한 방법을 선택한 것처럼 느껴지기 때문입니다. 혹은 사회, 경제적 이유 때문에 이혼 대신 선택한 대안일수도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함께하기 위한 노력입니다. 한 달에 한두 번 만나는 졸혼생활을 하기로 결정했더라도 마음까지 멀어져서는 안 됩니다. 떨어져있는 시간은 가급적 두 사람의 관계를 위한 시간으로써야 합니다. 조금 거리를 둔 동안 서로에 대한 이해가 더 깊어질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졸혼 시대>의 저자 스기야마 유미코는 어느 한쪽이 다른 한쪽을 위해 일방적으로 희생하거나 평생 서로에 대해 불만을 품은 채 살아가지 않으려면 “그는 그냥 이런 사람”이라는 아량이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행복한 ‘졸혼생활’을 하고 있는 사람은 이미 행복한 ‘결혼생활’을 할 수 있는 자질을 갖춘 게 아닐까요.

 

<출처: 머니in라이프, 2018년 1월호>
※ [준법감시필 2017-0612(은퇴연구소,’17.12.12)]

 





공유하기 링크
TAG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