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람과 동물 사이의 따뜻한 공감이 만드는 경제성장 ‘펫코노미’

 

‘펫팸족’이라는 말을 들어보셨나요?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생각하는 사람들을 뜻하는 신조어인데요. 반려동물을 위해 아낌없이 투자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관련 사업 역시 놀라운 속도로 발전하고 있답니다. 오늘 Samsung Life&에서는 사람과 동물 사이의 따뜻한 공감이 만들어낸 경제 성장인 ‘펫코노미’에 대해서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펫코노미란?

펫코노미

 

펫코노미란 반려동물(Pet)과 경제(Economy)가 합쳐진 말로 반려동물과 관련된 생산, 소비 등이 늘어나는 경제 현상을 뜻하는 말입니다. 고령화, 저출산 시대가 이어지면서 1인 가구의 수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외로움을 달래주는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펫코노미 시장의 규모도 점점 커져가고 있다고 해요.

 

 

펫코노미가 가져온 경제성장

반려동물

 

농림축산검역본부의 발표에 따르면, 2017년 현재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구의 수는 약 450만 가구로, 국내 전체 가구 수의 무려 20%에 가까운 수치인데요.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구의 수와 관련 시장 규모는 앞으로도 꾸준히 성장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습니다.

 

동시에 생산 유통업, 사료 용품업(의류, 완구 등), 서비스업(병원, 보험, 이용, 장례 등) 등 반려동물 관련 산업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자연스럽게 반려동물 관리사, 애견 훈련사와 같은 새로운 직업의 출현으로 고용 창출 효과의 기대도 커지고 있답니다.

 

 

반려동물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

반려동물 서비스

 

이제는 반려동물을 ‘키운다’라는 표현보다 반려동물과 ‘함께 산다’라는 표현이 어울리고, 애견 호텔이라는 말이 어색하지 않은 시대인데요. 그만큼 반려동물을 위한 서비스와 환경은 과거와 많이 달라졌습니다. 그렇다면 펫코노미 시대를 반영하는 반려동물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먼저 집에 혼자 있는 반려동물을 보살펴 주는 IOT 서비스가 있는데요. 집에 설치한 CCTV를 통해 반려동물을 볼 수 있고, 어두워지면 불을 켜주는 등 혼자서 기다리고 있을 반려동물과 걱정하는 주인들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랍니다. 또한 원하는 목적지까지 동반하거나, 반려동물을 단독으로 이동시켜주는 반려동물용 택시 서비스인 펫미업은 바쁜 주인을 대신해 반려동물의 병원 진료, 비용 등의 요청 사항을 대신 수행해주기도 한답니다.

 

 

 

지금까지 사람과 동물 사이의 따뜻한 공감이 만드는 경제성장 ‘펫코노미’에 대해서 소개해드렸는데요. 앞으로도 더 발전되고 성숙해지는 사람과 반려동물 사이의 조화와 긍정적인 시너지를 기대해봐도 좋겠죠? ^^

 

 

  

 

자산진단 보험재진단
 
 

 

신고
댓글
  • 프로필사진 진해림 이 편지는 영국에서 최초로 시작되어 일년에 한 바퀴 돌면서 받는 사람에게 행운을 주었고 지금은 당신에게로 옮겨진 이 편지는 4일 안에 당신 곁을 떠나야 합니다. 이 편지를 포함해서 7통을 행운이 필요한 사람에게 보내 주셔야 합니다. 복사를 해도 좋습니다. 혹 미신이라 하실지 모르지만 사실입니다. 영국에서 HGXWCH이라는 사람은 1930년에 이 편지를 받았습니다. 그는 비서에게 복사해서 보내라고 했습니다. 며칠 뒤에 복권이 당첨되어 20억을 받았습니다. 어떤 이는 이 편지를 받았으나 96시간 이내 자신의 손에서 떠나야 한다는 사실을 잊었습니다. 그는 곧 사직되었습니다. 나중에야 이 사실을 알고 7통의 편지를 보냈는데 다시 좋은 직장을 얻었습니다. 미국의 케네디 대통령은 이 편지를 받았지만 그냥 버렸습니다. 결국 9일 후 그는 암살 당했습니다. 기억해 주세요. 이 편지를 보내면 7년의 행운이 있을 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3년의 불행이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이 편지를 버리거나 낙서를 해서는 절대로 안됩니다. 7통입니다. 이 편지를 받은 사람은 행운이 깃들 것입니다. 힘들겠지만 좋은게 좋다고 생각하세요. 7년의 행운을 빌면서.. 2017.09.24 20:05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