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머니in라이프] 종합소득세 신고 주의할 점

 

매년 5월이 되면 자영업자들은 1년간의 소득에 대해 신고를 하게 되는데, 이것이 바로 종합소득세 신고입니다. 지난해 열심히 일한 성과를 뿌듯해 하기도 전에 걱정이 앞섭니다. 생각보다 무거운 세금 때문이지요. 오랜 직장생활 끝에 막 사업을 시작하는 분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것 중에 하나가 세금 신고, 즉 종합소득세 신고입니다.

 

종합소득세

 

성공적인 사업자가 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지금 하는 사업의 매출을 올려야 합니다. 하지만 요즘 같은 불황에는 불필요한 세금을 최대한 줄이는 것도 매출을 올리는 것 못지않게 중요합니다. 평소에 사업자로서 꼭 챙겨야 할 절세방법을 알아두고 꾸준히 실천해간다면 충분히 합법적으로 세금을 줄일 수 있습니다.

 

 

소득세를 줄이려면 ‘경비’에 주목하라

소득세

 

종합소득세는 내가 벌어들인 모든 수입에 대해 세금을 내는 것이 아닙니다. 총수입금액, 즉 매출액에서 ‘경비’를 빼고 남은 금액을 ‘소득금액’이라고 하며, 이 소득금액에 대해 세금을 내는 것입니다.

 

결국 소득세를 줄이려면 충분한 경비를 확보해 가급적 소득금액을 줄이는 것이 핵심입니다. 문제는 세법에서 모든 경비를 다 인정해 주는 것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따라서 어떤 경비가 인정되는지, 인정받기 위해 어떤 증빙을 갖춰야 하는지 제대로 알고 실천하는 것이 절세의 첫걸음입니다.

 

 

1만원 이상의 접대비는 신용카드로 결제해야

종합소득세 신고

 

누군가를 접대해야 할 일이 있다면 가급적 신용 카드로 결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일반적인 경비는 간이영수증으로 3만원까지 처리할 수 있지만, 접대비는 딱 만원까지만 간이영수증으로 처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만원이 넘는데도 간이영수증으로 처리한 접대비는 증빙불비가산세를 내더라도 경비로 인정받지 못합니다.

 

또한 직원들의 회식비용이라면 이는 접대비가 아니라 복리 후생비로 인정됩니다. 이 경우 꼭 신용카드가 아니더라도 증빙서류만 갖춰둔다면 전액 비용처리가 가능합니다. 다만, 직원이 없는 1인 개인사업자는 원칙적으로 식사비용이 복리후생비가 아닌 ‘개인적인 가사경비’로 해석돼 비용처리가 되지 않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장부 꼭 작성하고 증빙 챙겨야

경비

 

새로 사업을 시작한 자영업자들은 아직 매출 대신 지출한 경비만 많으니 어차피 세금이 나오지 않을 것으로 생각해 세금 신고 자체를 소홀히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러나 향후 매출이 커져 세금이 많이 나올 때를 대비하려면 지금부터 장부를 작성하고 증빙을 꼼꼼히 챙겨둬야 합니다. 그래야만 올해 발생한 결손금을 내년에 소득이 많아질 때 상계해 세금을 줄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사업을 하면서 과도한 세금으로 손해 보지 않고 절세하기 위해서는 세무대리인을 곁에 두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단, 불법적인 꼼수보다는 합리적인 절세방법을 권하는 세무전문가를 선택해야 한다는 점을 기억하세요.

 

 

경비를 인정받으려면 ‘적격증빙’ 갖춰야

경비처리

 

내가 사업을 위해 쓴 경비를 인정받기 위해서는 ‘적격증빙’을 갖춰야 합니다. 그 증빙으로는 세금계산서, 계산서, 신용카드, 현금영수증, 간이영수증 등이 있습니다. 이 중 간이영수증은 3만원까지만 증빙서류로 인정받을 수 있습니다. 3만원이 넘는 간이영수증을 비용으로 인정받으려면 2%의 증빙불비가산세를 내야 합니다. 따라서 3만원이 넘는 비용에 대해서는 현금영수증 등을 요청하거나 3만원 이하로 간이영수증을 나누어 받는 것이 좋습니다.

 

 

경조사비는 20만원까지 경비 처리 가능

경조사비

 

사업을 하다 보면 경조사를 챙겨야 할 일도 생깁니다. 경조사비는 일종의 접대비에 해당하는데 20만원 이하로 지급해야만 경비로 인정됩니다. 이때 청첩장이나 부고장은 반드시 챙겨둬야 합니다. 주의할 점은 20만원이 넘는 금액을 부조할 경우에는 전액 모두가 비용으로 인정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따라서 20만원이 넘는 화환을 선물할 경우에는 신용카드로 결제하거나 세금계산서를 받아두는 것이 좋습니다.

 

 

내 사업을 도와주는 아내의 월급도 비용으로 인정

월급

 

자영업자들은 사업 초기에 배우자의 도움을 받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때 배우자에게 월급을 줘도 비용으로 인정받을 수 있을까요? 배우자가 실제로 사업장에서 일하지 않았다면 월급이 비용으로 인정되지 않지만, 실제로 근무했다면 비용으로 인정받을 수 있습니다. 다만 배우자에게 급여를 지급한다면 그에 따른 소득세 및 4대 보험료까지 발생하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물론 배우자가 아주 급할 때만 가끔씩 도움을 받고 그에 따른 일당을 지급한 거라면 4대 보험료 문제는 발생하지 않습니다.

 

 

 

<출처 : 머니in라이프, 2017년 5월호>

 

※ 준법감시필(은퇴연구소 제17-58호,’17.4.12)

 

 

 

 

자산진단 암보험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