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뉴스 읽어주는 남자] 직장인들을 위한 학자금 대출 갚는 법

 

샐러던트라는 말이 있습니다. 직장인을 의미하는 '샐러리맨(Salaryman)'과 학생을 뜻하는 '스튜던트(Student)'의 합성어로 공부하는 직장인을 일컫는 신조어입니다. 샐러던트라는 단어가 등장한 지는 꽤 됐는데요. 그만큼 공부하는 직장인이 많아졌고, 동시에 학자금 대출을 갚는 직장인들도 늘어났습니다. 오늘 <삼성생명 블로그L>에서는 매일경제신문 명순영 기자님과 함께 학자금 대출 갚는 법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매일경제신문

 

평생직장이라는 말이 사라졌을 만큼 직업 안정도가 떨어지자, 언제 '잘릴지 모르는' 불안감에 미래를 준비하는 직장인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또한 전문성을 갖추고자 업무와 관련된 학습에 나서는 직장인들도 많이 있는데요. 비싼 학자금을 감내하고 ‘열공’에 나선 직장인들의 모습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취업 후에도 학자금 대출로 힘든 한국의 청년들

학자금

 

다른 이유로 학자금의 굴레를 감내해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학자금 대출을 받은 청년들이 취업난을 뚫고 사회에 진입한 뒤에도 빚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인데요. 해외에서도 대학 학자금은 본인이 마련하도록 하는 추세입니다. 그러나 한국에서의 현실은 독립성을 키워주기 위해 학자금을 스스로 벌도록 하는 외국과는 다소 다른 듯합니다.

 

한국의 경기 불황이 가장 큰 원인인데요. 비싼 등록금 부담을 이기지 못해 힘겹게 취업을 해도 '학자금 푸어(poor)’가 되고 마는 현실입니다.

 

 

학자금 대출을 갚지 못하는 청년들은 점점 늘어갑니다. 

학자금대출

 

학자금 대출은 취업을 하는 경우 정부에서 강제로 갚게 하는데요. 국세청에 따르면 '취업 후 상환 학자금 대출'을 받은 청년은 전년도 연소득이 1856만 원을 초과하면 의무상환으로 자동 전환됩니다. 전년도 연간 소득 금액으로 당해 연도 의무상환 개시 여부 및 의무상환금액이 산정되죠. 예를 들어 2017년도에 취업해 근로 소득이 발생한다면 2017년도 연 소득을 토대로 2018년도 의무상환 개시 여부가 결정됩니다. 강제적으로 상환시켜 빚이 늘어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이죠.

 

그런데 이를 갚지 못하는 사례가 속출합니다. 한국장학재단에 따르면, 학자금 대출 장기 미상환자로 분류된 사람은 지난 2014년 기준 458명이었는데요. 이들은 48억 3900만 원어치의 부동산과 급여소득을 가압류 당했습니다. 학자금 대출 관련에 소송을 벌이는 청년층도 6000명이 넘었다고 합니다. 

 

불편한 현실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국세청에 따르면 취업 후 학자금 상환 체납액 규모는 2011년 359건(5억 5600만 원)에서 2014년 1만 248건(84억 2600만 원)으로 급증했습니다. 3년 동안 체납 대출 건수로 따지면 28배, 체납금은 15배가 늘어난 셈입니다.

 

 

학자금 대출. 정부 지자체 혜택을 살펴보세요.

학자금대출갚는법

 

돈을 빌리는 것보다 갚은 것이 중요합니다. 학자금 대출을 잘 갚으려면 지방자치단체에서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먼저 살펴볼 필요가 있는데요. 대학생 학자금 대출이자를 지원하는 지자체가 적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 전북 무주군은 6월 중순까지 학자금 대출 이자 지원 사업 접수를 하는데요. 지원 대상은 올해 한국장학재단을 통해 취업 후 상환 학자금과 일반상환 학자금을 대출받은 대학생입니다. 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칩니다만, 대출이자 전액을 지원하는 것이니 괜찮은 조건이죠. 김제, 고창, 통영, 장수 등 국내 여러 기초자치 단체에서 이런 제도를 마련하고 있으니 잘 확인해 보시길 바랍니다.

 

세금 혜택도 따져야 합니다. 올해부터 학자금 대출을 받아 원리금을 상환 중인 직장인을 위한 교육비 세액공제가 새로 생겼습니다. 2016년 '취업 후 상환 학자금' 대출을 받은 대학생이 올해 취업해 총 급여 3000만 원을 받고, 학자금 연간 상환액이 200만 원이라고 가정해보겠습니다. 이 경우 2018년 연말정산 시 학자금 대출 원리금 상환액에서 교육비 세액공제(공제율 15%)를 적용받아 30만 원의 세액공제 혜택을 볼 수 있습니다.

 

학자금을 갚기 힘든 상황을 배려한 정책도 활용할 필요가 있습니다. 지난 2월 3일 정부가 발표한 내수 활성화 방안을 보면, 학자금 대출 의무 상환 기간에 실직하거나 폐업, 육아휴직을 하면 1년 분에 대해 대출금 의무 상환을 미룰 수 있도록 배려했습니다. 앞서 현행 학자금 대출은 연간 근로•사업소득이 1856만 원 이상이면 다음 연도부터 상환해야 했는데요, 이 의무를 유예시켜주는 겁니다.

 

다만 빚에 대해 무감각해지면 안 되는데요.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20세 이상 성인남녀 2,567명을 대상으로 '대출 경험과 인식'에 대해 조사해보니, 20대 응답자 중 17.7%가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다고 응답했는데요. 빚에 대해 관대해지는 현실을 보여주는 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빚은 안 갚으면 이자 때문에 불어날 수밖에 없고 결국 큰 부담으로 다가옵니다. 따라서 다양한 지자체 혜택을 살펴보시고 자신의 상황에 맞게 상환 계획을 세워 갚아나가시길 바랍니다.

 

 

 

 

※ 준법감시필 (디지털혁신팀 제17-45호,‘17.04.26. 1년간 유효)

 

  

 

 

자산진단 보험재진단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