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16년 퇴직연금 의무가입 대상이 근로자 300인 이상인 사업장을 시작으로 2017년 300~100인, 2018년 100~30인 등으로 단계적으로 진행되고 있는데요. 오늘 <삼성생명 블로그L>에서는 근로자들의 편안한 노후를 위해 시행되고 있는 퇴직연금제도에 대해서 알아보려고 합니다. 지금 바로 만나볼게요! 

 


퇴직연금이란?


퇴직연금제도는 근로자들의 노후생활을 안정시키기 위해 기업들이 사내에 충당하던 퇴직금을 회사 밖의 금융기관에 적립, 운용하다가 근로자가 퇴직할 때 일시금 또는 연금형태로 지급하여 근로자가 안정적인 노후생활이 가능하도록 도와주는 복리후생제도의 일환입니다.. 근로자 입장에서는 회사가 어려워지거나 부도 시에도 퇴직금을 확보할 수 있고, 회사는 퇴직금을 한꺼번에 지급하는 데 따른 부담을 덜 수 있죠. 퇴직연금제도는 퇴직 후 노후 소득보장과 생활 안정을 위해 2005년부터 시행되었는데요. 평균 수명이 늘어나는데 반해 평균 은퇴연령은 낮아져 노후대비를 위한 시간이 짧아짐에 따라 퇴직연금 의무 가입 사업장을 점차적으로 늘려가고 있답니다.

 

 

퇴직연금의 종류 


퇴직연금의 종류는 총 4가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확정급여형 퇴직연금(DB) 

기존의 퇴직금 제도와 유사한 형태로 회사가 근로자의 퇴직금을 운용하다가 퇴직 시 기존에 정해진 공식 (평균임금 × 근속연수 × 지급율)대로 계산하여 연금 또는  일시금의 형태로 지급하는 제도입니다. (연금으로 받을 때는 55세 이상의 요건을 충족하셔야 합니다.) *평균임금 : 퇴직일기준 계속근로기간 1년에 대한 30일치 평균임금 (근로자 퇴직급여보장법 제15조) 


확정기여형 퇴직연금(DC)

회사가 약정된 부담금(연간 임금 총액의 1/12이상)을 근로자계좌에 적립해주고 근로자가 직접 적립금을 운용하다가 퇴직 시 연금 또는 일시금의 형태로 받을 수 있는 제도입니다. (연금으로 받을 때는 55세 이상의 요건을 충족하셔야 합니다.)


혼합형 (DB+DC)
회사가 근로자에 대하여 두가지 이상의 퇴직연금제도(DB, DC)를 설정하는 제도입니다. 2012년 7월 26일 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 개정 이후 근로자가 2가지 제도에 동시에 가입하는 것이 가능한 법적근거가 마련되었습니다. (근퇴법 제6조)

개인형 퇴직연금(IRP) 
IRP는 개인형퇴직연금 (Individual Retirement Pension)의 약자로, 근로자가 회사를 퇴직할 때 받는 퇴직금을 수령하는 계좌입니다. 근로자가 퇴직/이직할때 받은 퇴직금을 은퇴시점까지 적립하여 각종 금융상품으로 운용하다가 연금 등 노후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는 제도 입니다. (단, 연금수령은 55세 이상인 경우 가능)

 

퇴직연금, 해약할 수 있다? 없다?


퇴직연금은 55세 이후 연금과 일시금 중 근로자가 선택하여 지급받을 수 있는 제도입니다. 그렇다면 55세 전에 퇴사를 하면 퇴직금을 받지 못하는 걸까요? 55세 전에 퇴직 시에도 퇴직연금을 해약하고 퇴직금을 받을 수 있는데요. 하지만 이때 기타소득세 15%를 내야 한다는 점! 명심하세요. 

 

 

지금까지 퇴직연금에 대해 함께 알아보았는데요. 퇴직연금에 가입된 회사에 다니고 계신다면 확정급여형, 확정기여형,혼합형 중 어떤 상품에 가입되어 있는지 알아보고 수익을 더 낼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는 것도 좋겠죠? “고생 끝에 낙이 온다.”라는 말처럼 든든한 퇴직연금으로 편안한 노후를 맞이하실 수 있기를 <삼성생명 블로그L>이 바랄게요!

 

 

※ 준법감시필 (디지털혁신팀 제17-21호,‘17.02.27. 1년간 유효) 

 

 

 

자산진단  보험재진단
 
 

 

신고
공유하기 링크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