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40대 가장을 위한 재무설계 맞춤전략

은퇴 준비에 대한 필요성이 점점 부각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람들 대부분이 은퇴를 준비하는 방법과 구체적 계획 등에 대해서는 거의 모르고 있는데요. 지금부터 <삼성생명 블로그 L>이 40대 가장을 위한 은퇴 준비 방법과 장기 포트폴리오 설계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이태백(20대 태반이 백수)’, ‘사오정(45세 정년)’, ‘오륙도(56세까지 직장을 다니면 도둑이나 마찬가지)’ 등 청년 실업, 조기 은퇴와 관련한 신조어가 몇 년 전부터 우후죽순으로 생겨났는데요. 가계소득 정체와 불안한 노후 설계 탓에 일자리를 찾는 중년 여성이 늘었다는 최근의 언론 보도는 사회 구성원의 전반적인 은퇴 준비가 부족한 실태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습니다.



은퇴 준비

은퇴 준비

여러 연구 기관에서 조사한 바에 따르면, 대한민국 40~50대는 은퇴 이후 기대하는 생활비 수준은 높지만, 이에 대한 준비는 제대로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30대에는 결혼 준비를 하고, 40대에는 자녀 교육과 내 집 마련, 50대에 이르면 자녀 결혼까지, 대한민국 40~50대 가장은 허리가 휠 정도로 큰 경제적 부담을 지고 있지요. 또 정년은 보장되지 않는 데다 은퇴 시기는 갈수록 앞당겨지고 있습니다. 반면 식습관 개선과 의학의 발달로 기대수명은 점점 길어지고 있습니다. 즉, 소득이 단절된 이후 보내야 하는 시기가 갈수록 길어질 수밖에 없다는 뜻입니다. 

근로소득으로 생활하는 가장들 대부분은 은퇴 시기가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 국민연금과 퇴직금 외에 모아둔 자산이 없는 사태를 맞습니다. 그래서 지금이라도 은퇴 후 부족 자금을 준비하려고 해도, 그 금액이 너무 커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 우리나라 40~50대 가장의 현실입니다. 


은퇴설계 3층 보장제도

은퇴 전문가들 대부분이 하는 조언은 “지금 당장 시작하라!”입니다. 이미 늦었다고 생각할 때라도 준비하는 사람이 하지 않는 사람보다 훨씬 낫다는 것인데요. 40~50대에는 아직 고정소득이 있는 만큼 전략을 잘 세우면 은퇴 자금을 어느 정도는 마련할 수 있습니다. 

은퇴 준비는 국민연금, 퇴직연금, 개인연금 3층 보장 제도로 설계해야 하며, OECD는 퇴직 전 소득의 약 70%는 연금으로 보장해야 한다고 권고하고 있습니다. 이 중 국민연금과 퇴직연금을 40%, 개인연금을 30%의 비중으로 구성하도록 합니다.

연금저축은 연간 400만 원 한도로 12%, 최대 48만 원까지 세액공제가 가능하고, 연간 1,800만 원까지 납입할 수 있습니다. 올해부터 퇴직연금 중 DC(Defined Contribution : 외부 금융사의 운용 수익에 따라 퇴직 후 급여액이 달라지는 확정기여형)형과 IRP(Individual Retirement Pension : 개인형 퇴직연금)형은 납입액 내에서 300만 원 한도로 추가 세액공제가 가능해졌습니다. 그리고 소득공제가 되지 않는 일반 연금보험 상품도 일시납 2억 원 이하, 월납 5년 이상 등 세법에서 필요한 이자소득세 비과세 요건을 충족하면 절세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이 밖에 공모주 분리과세 하이일드 펀드나 월지급형 ELS 등의 상품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은퇴 준비를 위해서는 사적연금을 잘 활용해야 하는데요. 연금의 수익성을 고려할 뿐만 아니라 사망 시까지 연금이 지급되는 종신연금 상품으로 현금 유동성에 대한 리스크를 줄이도록 설계합니다. 



위험 대비

연령별 월평균 진료비

은퇴 준비와 더불어 또 하나 중요한 것이 위험 보장에 대한 부분입니다. 일반적으로 40~50대는 건강에 큰 이상이 없지만, 은퇴 후 60~70대가 되면 병원에 갈 일이 잦아집니다. 첨단 의학과 의료 기술의 지속적인 발달은 기대수명 연장 등의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반면 그 이면에는 의료비 증가라는 어두운 면이 내포돼 있습니다. 

2014년 국민건강보험 공단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연령별 월평균 의료비 지출은 60대부터 급격히 증가하고, 80대 이후 월평균 진료비가 전체 진료비의 4.4배에 달한다고 합니다. 아무리 노후 준비와 재테크를 잘했더라도 갑작스러운 질병이나 사고를 당하면 지금까지 모은 노후 생활 자금을 병원비에 거의 다 지출할 수도 있죠. 

일례로, 항암 치료를 하는 데는 1년에 평균 5,000만 원이 드는데, 암의 평균 치료 기간이 3년 정도이기 때문에 이에 드는 비용으로 총 1억 5,000만 원 정도를 예상할 수 있습니다. 만약 이런 부분에 대해 철저한 대책을 세우지 않는다면 안정된 노후 생활은 전혀 보장되지 않습니다. 이처럼 불확실한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지출한 병원비의 최대 90%까지 보장하는 의료실비나 진단비 등을 지급하는 보험에 가입해야 합니다. 그런데 이런 보장성 보험은 가입 시기의 건강 상태나 연령 등 조건에 따라 보장이 줄어들거나 가입이 어려울 수 있다는 점을 반드시 염두에 두어야 합니다.



조기 사망 대비

조기 사망 대비-종신보험, 정기보험

또 하나 고려해야 할 부분은 조기 사망에 대한 대비입니다. 경제 활동을 왕성하게 하는 40~50대 가장의 갑작스러운 사망은 가족에게는 크나큰 슬픔인데요. 현실적으로는 경제적 공백이 생기므로 자녀 교육비와 대출금, 생활비 부분을 고려한 일정 금액을 준비해둬야 합니다. 예를 들어 주택담보대출 2억 원, 자녀 교육비(대학교 포함) 1억 원, 배우자 생활비 1억 원이 필요하다면 유동 자산과 사망보험금을 합해 4억 원 정도를 준비하면 됩니다. 

이는 종신보험이나 정기보험을 활용하여 대비할 수 있습니다. 종신보험은 어느 시점에 사망하더라도 약정된 사망보험금이 나오는 상품이지만, 보험료가 정기보험보다 비싸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정기보험은 가입 시점부터 특정 시점까지만 보장돼 종신보험보다 보장 기간이 짧지만, 종신보험에 비해 보험료가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둘 중 어느 것이 더 좋다고 할 수는 없으므로 각자의 상황에 맞는 상품을 선택하여 가입하도록 합니다.


보장성 보험 가입

전문가들 대부분은 반드시 소득의 10~20%는 위험에 대비하는 보장성 보험에 가입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종신보험의 주계약으로는 사망보장, 특약으로는 질병까지 보장받을 수 있기 때문에 더 각광받는 상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술한 내용은 장기 포트폴리오 설계입니다. 한 가정의 포트폴리오는 기간에 따라 단기, 중기, 장기나 재무 목표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고객과 상담하다 보면 단기, 중기에 대한 투자를 잘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하지만 이런 사람들조차 장기 투자 전략은 크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코앞에 닥칠 상황이 아닌 먼 훗날의 이야기라 여기고 덜 신경 쓸 수도 있지만, 위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장기 투자 전략과 위험 관리는 40~50대 가장이라면 반드시 준비해야 할 부분이니 기억해야 합니다. ♡


<출처 : WM 리포트, 2015년 3월호>





 

공유하기 링크
TAG
댓글
댓글쓰기 폼